도리안의 일기 #341 - 정발산 평심루

24일 전

image

지난 338회에서 정발산공원 방문기를 적었고, 이번에는 정발산 정상에 있는 평심루에 다녀온 이야기를 적어볼까 합니다. 산이기는 하지만 높이가 200m대로 그리 높지 않고, 경사도 심하지 않아서 가볍게 등산(?)하기 좋은 곳입니다. 산 정상에는 평심루가 있구요. 그 곳에서 일산신도시를 내려다 볼 수 있습니다. 정발산에 다녀오는 길은... 산책이라고 하기는 길고 등산이라고 하기는 짧은 거 같습니다. 소소하게 올라가기에는 좋은 곳이라 생각해요.

평심루 찾아가는 길이 헷갈려서 잠시 옆길로 샜습니다. 그 곳을 향해 다시 내려갑니다.

산 중턱에서 나무들 사이로 희미하게 도심지가 보입니다. 높이가 낮아도 산은 산이지요.

목적지를 찾아가는데, 표지판이 도움이 됩니다. 0.11km면 얼마 안남았네요.

10m 정도 걸었는데, 표지판이 또 있습니다.

표지판의 안내따라 걸어가니 저 앞에 무엇인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평심루에 다 온 거 같아요.

드디어 평심루에 도착을~ 했습니다~~~!! (1박2일 스타일의 멘트로~)

이 곳은 정발산의 정상이기 때문에 일산신도시를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여름에는 나뭇잎들이 무성해서 이들이 전망을 가리고 있었지요. 겨울에는 좀 더 잘 보이겠지만, 많이 춥겠지요.. ^^;

정발산과 평심루에 대한 안내판입니다.

평심루 정면입니다. 이 때는 구름이 많아서 어둡게 찍혔어요.

평심루 안으로 들어가보면, 평상이 있습니다. 평상이 하나 더 있는데요. 거기에는 저보다 먼저 오신 분이 누워서 편히 쉬고 계셨어요.

평심루에서 내려다 본 전망입니다. 구름이 많아지고 있어 아쉬운 점도 있었어요.

전망을 계속 보며 휴식을 취하고 있었습니다.

이제는 내려갈 시간... 그러나 구름이 걷히며 하늘이 다시 밝아졌습니다. 평심루 정면을 조금 더 밝게 다시 찍어볼 수 있었어요.

평심루에서 내려가는 계단입니다. 이제 정발산역으로 향해 내려갑니다.

계단 따라 내려와보니 쉴 수 있는 또 다른 넓은 공터가 있었습니다.

햇빛이 다시 강해지며, 또 다시 더워지고 있었습니다. 내려갈 때 땀 좀 흘리겠어요.

내려 가는 길도 포장이 되어 있어서 무난하게 걸어갈 수 있었습니다. 중간에 길고양이가 눈에 띄었어요. 이 고양이는 사람의 시선에 민감했던 거 같아요.

포장길은 끝나고 평범한 산길로 접어들었습니다.

포장길 대신 나무 계단들이 있어 내려가기는 어렵지 않았습니다.

계단의 끝에 다다르자 롯데백화점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것으로 짧은 정발산 여행을 마치고 정발산역으로 들어갔습니다. 가을에 한번 더 왔으면 좋겠는데... 벌써 가을이 다 가네요.


여행지 정보
● 대한민국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마두동 정발산공원



도리안의 일기 #341 - 정발산 평심루

이 글은 스팀 기반 여행정보 서비스

trips.teem 으로 작성된 글 입니다.

image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Amazing place, thanks for sharing

@tipu curate

·
·

Thank you very much. :)

기와 지붕이 너무 이쁘네요

·

서울에서 볼 수 있는 궁들의 지붕들과 비슷한 양식 같아요. 경복궁은 나중에 야간 개장할 때 가보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