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립 스토리 공모][여행 사진전] 여행을 추억하다 #8-3. [엄마와 단 둘이 프라하|빈|부다페스트] 비 내리는 부다페스트

2년 전

image

여행 7일째. 그날 오후에 도착한 부다페스트에서의 첫 일정은 야경 투어였다.

개통한지 120년이 지난 부다페스트의 지하철은 창문이 있어 지하의 나쁜 공기를 모두 마시도록 되어 있었다. 때문에 Hősök Tere 역에 도착하자마자 얼른 계단으로 향했는데, 아뿔싸. 그곳에는 억수 같은 비가 쏟아지고 있었다.

보통은 여행지에서 비가 와도, '이곳에서 비 내리는 광경을 본 여행자가 얼마나 되겠어?'라는 마음으로 즐겁게 다니지만, 부다페스트 야경을 담을 수 있는 단 하루의 기회인 이 날 만큼은 마음이 그렇질 못했다.

곧 그날의 투어를 신청한 사람들이 하나 둘 모였고, 우리 모두는 야경 투어가 취소되지 않기를 바라며 제발 이 비가 잠시 스쳐가는 소나기이기를 바랐다. 그리고, 다행히도 시간이 지나자 빗줄기가 가늘어졌다. 그리고 슬슬 이동하자고 하는 가이드의 말을 듣고는 귀에 이어폰을 꽂았다.


2001년, 이제는 무슨 과목이었는지도 기억나지 않는 수업 때문에 보게 된 '글루미 선데이'. 그 영화를 본 후 음악에 빠져들어 한참을 듣고 다녔었다. 그리고 그 당시에는 그 음악을 부다페스트에서 듣는 날이 오리라고 상상도 하지 못했다.


지하철역에서 나온 우리 앞에 펼쳐진 광경은 모두의 탄성을 자아내게 했다. 무지개라니. 우리를 가로막던 비가 행운이 되어 돌아왔다.


도로에 반사된 차량 불빛까지 아름다워 보이는 마법.


음악을 들으며 한껏 센티해진 순간 나타난 오토바이 덕분에 내 밋밋한 사진이 학창시절에 사용하던 공책 표지처럼 변했다.


금빛으로 물드는 대천사 가브리엘.



그리고 해가 저물 때쯤 거짓말같이 구름이 걷히기 시작했다. 야경 투어는 이제 시작이다.


이전 글 : [엄마와 단 둘이 프라하|빈|부다페스트] 프라하 국제 음악제. 5월 12일, 스메티나 서거일에 스메타나 홀에 울려퍼지는 '나의 조국'


여행지 정보
● Budapest, Heroes' Square, Hungary



[트립 스토리 공모][여행 사진전] 여행을 추억하다 #8-3. [엄마와 단 둘이 프라하|빈|부다페스트] 비 내리는 부다페스트

이 글은 스팀 기반 여행정보 서비스

trips.teem 으로 작성된 글 입니다.

image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덕분에 오늘부턴 부다페스트 관광하게 생겼네요 ㅎㅎ

·

여행 다녀온지 반년만에 꺼냈던 사진을, 꺼낸 지 반년이 지나서야 올리게 되네요. ㅋ

·
·

사진도 정말 잘찍으셨네요 전문가의 포스가 팍팍!

·
·
·

ㅎㅎ 감사합니다. 작년에 한창 족장님께 사진 배우던 때라

어우 사진 엄청나네요...

·

감사합니다. ㅋㅋㅋ

사진들이 하나같이 다 그림같이 아름답네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감사합니다 :)

제가 그랜드부다페스트라는 영화를 보고 부다페스트에 환상을 가지면서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언젠간 저도 한번 꼭 가봐야겠어요 ㅎㅎ

·

아! 그 영화 저도 재밌게 봤어요. 전반적인 핑크색이 인상적이었던듯요. :)

·
·

그래서 제가 핑크색에 빠져버렸습니다. 그 감독님의 영화의 색감이나 그런것이 감성적이여서요 ㅎㅎ 제가 제 스팀잇에다가도 영화 후기도 적었었습니다. ㅎㅎ

Thank you for your continued support towards JJM. For each 1000 JJM you are holding, you can get an additional 1% of upvote. 10,000JJM would give you a 11% daily voting from the 700K SP virus707 account.

'글루미 선데이' ~
영화 생각만 해도 아련하네요...
그 음악만 얼마나 들었는지...ㅋ

·

ㅎㅎㅎ 그 OST랑, 피아노 곡이랑 진짜 수 없이 들었죠.
듣고 있으면 우울함과 감성이 동시에 피어나는.... 직접 가보니까 확 와닿더라고요.

무지개가 고풍스런 건물들과 너무 잘 어울립니다.^^

·

감사합니다!

Hi @realsunny!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363 which ranks you at #7799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improved 446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8245).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366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294.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Try to work on user engagement: the more people that interact with you via the comments, the higher your UA score!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너무너무 멋진 풍경이네요~
저도 동유럽 여행하면서 글루미 썬데이 영화 봤었어요~ㅎㅎ
센스있는 가이드가 이동하는 중간중간에 보여주더군요~
그런데 이 노래를 듣고 자살한 사람들이 그리 많다니.. 놀랍지요~^^

·

이 노래가 그냥 들어도 감정이 울컥해서.. 우울할 때 들으면 정말 한없이 가라앉게되더라고요.
영화도 좋았지만, 정말 노래가 강렬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