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잃다.

지난달

낮선산을 올랐다.
그리 험한산도 아닌데 거미줄처럼 동네마다 길이 만들어져 있었고
아무도 없는 산중에서 길을 잃었다.
보이는 길로 내려 왔는데
또 낮선 도시다.

휴대폰 내비를 켜고 목적지를 조회하니
숙소까지 7km라고 표시되어 있다.
터덕 터덕 끝도 없이 걸어서 숙소로 향하는데
갑자기 가슴이 막혀온다.

돌아갈곳이 없는 사람처럼
혼자가 된것처럼
이 도시가 무섭다.

내가 인연을 끈어버린 사람들이 몹시 그리운날이다.
스팀은 이만큼 내려왔고
별다른 직업이 없는 친구는 괜잖은 걸까?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낯선 곳에서 길을 잃는 것은 예사로운 일이죠...
전 그렇더라구요.ㅋㅋ

길을 잃으셨던 사실보다 혼자인것에 대한 외로움이 더 느껴집니다...

Posted using Partiko Andro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