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생각 짧은 글] #1. 어머니의 10분

작년

hands-4051469_1280.jpg


작은 잎사귀 같던 어린 시절,
믿고 붙어있을 수 있는
곧은 줄기 같으셨던 어머니.

그 당시 일터에서 돌아오신 어머니는
언제나 10분 후에 깨워달라는 부탁과 함께 눈을 붙이셨다.

바늘 시계를 볼 줄 몰랐던 그 땐,
아버지의 전자시계를 옆에 가져다 놓고
어서 10분이 지나기만을 기다렸다.

10분 후에 깨운 어머니는
항상 인자한 미소로 나를 안아주시며,
저녁에 먹을 맛있는 음식들을 설명해주셨다.

어떤 날은,
어머니의 미소와 품이 그리워서
어서 그 목소리가 듣고 싶어서
10분이 채 되기도 전에 어머니를 깨우기도 했다.

그래도 어머니는 예외 없이
인자한 미소와 따듯한 품을 내게 내어주셨다.

성인이 된 지금 생각해보면,
육아와 생계에 지치셨을 어머니에겐
매일의 그 10분만이 오롯이 자신만의 시간이었을 것이다.

아니 어쩌면,
그저 어머니의 시간은 그 10분뿐이었을 것이다.

그 어린 시절, 아버지의 전자시계가 없었다면
바늘 시계를 볼 줄 몰랐던 나는
실수로라도 어머니에게 좀 더 시간을 드릴 수 있었을 텐데...

요즘 가끔 어머니를 뵈러 본가에 가면,
눈이 내린 듯 하얗게 새신 어머니의 머리칼과
세월의 흙탕물이 튄 듯한 어머니의 검버섯 핀 손을 본다.

그리고 어머니는 종일 보고 계셨던 조카들을 나에게 잠시 맡기고
역시나, 10분만 눈을 붙이신다고 방에 들어가신다.

하지만 이젠 눈을 붙이셔도 시간을 더 드리기가 싫다.

이제는 혹시나 어머니가 부탁하신 10분이,
영원이라는 시간이 되어버릴까 겁이 날 나이이니까.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어머니는 아직도 온전히 쉬지 못하시는군요.
어머니는 그런 분인가 봅니다.
더 잘 해드리자 다짐해 보기도 합니다.

·
  ·  작년

어머니는 아직도 제가 가면 가끔씩 '아가 왔냐'라고 하시더라구요
이제는 좀 쉬셔라 말씀드려도
어머니의 눈에는 다 큰 자식들이 아직도
뭐라도 챙겨줘야하는 어린 아이로 보이시나봐요 ^^

저는 함께 할 수 있을 때 함께 하지 못해서 후회됩니다...
어머니란 존재는 하느님이 우리에게 보시주신 수호천사이지요^^

  • 자유롭고 여유로운 스팀잇입니다^^
·
  ·  작년

아..저도 함께 할 수 있을 때 더 잘해드려야 겠어요.. ^^

Thank you for your continued support towards JJM. For each 1000 JJM you are holding, you can get an additional 1% of upvote. 10,000JJM would give you a 11% daily voting from the 700K SP virus707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