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움

작년
in zzan

화사한
옷 한벌 샀다

외로움에
옷 입혀 나들이 나선다

매혹적인 향으로
유혹하는 커피점도 가고
사람들로 붐비는 시장에도 가고
만원 지하철도 타 본다

아아!
지칠 줄도 모르는 외로움
걸음걸음 따라 온다

어느만큼이나 더 살면
외로움 벗삼아
사는게
그러려니
살아지는 날 오려나...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Congratulations @osj!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got your First payout
You received more than 50 as payout for your post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a total payout of 100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

열대 사막에사도 남극 대륙 얼음 위에서도 살아남는것이 외로움
외로움 죽이려다 내가 먼저 죽고 외로움 떨쳐 내려다
내가 먼저 떨쳐내지는게 그래서 더욱 외로워지는거 아닐까요.

그냥 이 만큼 살았으니
외로움 벗삼아 산 날들도
나쁘지는 않았네
그러려니 생각하고
살아지는 날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

세상에 외로지 않은자
단 한사람이라도 있던가?
있다면
그는 이미 죽은자일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