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짧은 글] 68세 10개월 1일 1992년 8월 11일 화요일

지난달

68세 10개월 1일 1992년 8월 11일 화요일
아이는 마지막으로 시계의 분침을 둘이 함께 쳐다보자는 제안을 했다. `할아버지와 나에게 시간이 똑같은 속도로 흐르게 하기 위해서`란다. 우리는 그렇게 했다. 조용히, 엄숙하게 `공동의 1분을`을 기렸다. 아니, 그건 어... 더보기 - 지키미
난 책을 슬렁슬렁 읽지 자세히 파고들지는 않는다. 그렇게 읽고 났을 때 내게 남는 건 그 책의 내용 자체가 아니라, 그 책을 통해 내가 판단한 것, 감동받은 것, 상상한 것뿐이다. 작가, 배경, 어휘들, 이런저런 상황들, 그런 것들은 당장에 잊어버리고 만다.

다니엘 페나크, 《몸의 일기》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