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게보기

2개월 전

오늘은 오랜만에 가게에 와서 엄마를 도와줬다. 손님이 많은 건 아니지만 엄마가 고기를 썰 때 다른 손님이 오시면 계산할 사람이 없기 떄문에 그때 계산 하는 걸 도와드렸다. 엄마가 혼자 가게를 보시니 마음이 아프다. 나도 많이 도와드리지는 않지만 오빠와 동생은 도와준 적이 한번도 없다. 엄마를 좀 모두 도와줬으면 좋겠다..

@cyberrn @secuguru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