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은 미쳤다

작년

하늘에서 부모에게 감당할 만한 자식을 보내준다는데 아무래도 신이 잘못보낸 거 같다. 감당하기 힘들다. 이 땅에 많은 3살 부모들을 존경한다. 진심 궁서체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TEEMKR.COM IS SPONSORED BY
ADVERTISEMENT
Sort Order:  trending

존경받고 싶어 성지순례 왔습니다.

·
  ·  작년

이리하여 본인이 이 글의 1위댓글이군요ㅋㅋㅋㅋ
축하합니다

·
·

그 존경 기꺼이 받겠습니다.

·
·
·
  ·  작년

축하드립니다

제목이 강렬하네여.

·
  ·  작년

ㅋㅋㅋㅋㅋㄲㅋ본인댓글 셀봇으로 상위권을 지키는군요 힘을보탭니다ㅋㅋㅋㅋㅋ

·
·

풀봇 하셔야죠 ㅋ

·
·
·
  ·  작년

풀봇입니더

·
·
·
·

스파 1만 채워서 풀봇 해주시면 안대여?

사랑으로 안아주세요

  ·  작년

그럼 저 주세요!

·

푸흐흐하하하하하

·

용자네 ㅋㅋ

·
  ·  작년

솔로몬?ㅋㅋㅋㅋㅋㅋㅋㅋ

제목 어쩔 ㅋㅋㅋ

·
  ·  작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난 제목 무심코 지나갔는데ㅋㅋㅋㅋㅋ

누가 다시 짚어주니까 짱웃기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

오늘의 댓글 각?

·
·

너무 편향적입니다. 토랙스~~ ㅋㅋ
오늘의 댓글은 항상 내껄로.

사랑은 스러운데 ........ ㅋㅋㅋㅋ 눼눼. 그럴 것 같습니다. 부모님들께 축복이 있기를 ㅎㅎㅎㅎㅎ

헉... 진정하세요! 뭔가 원인이 있을겁니다.

찡 화이팅!
나도 하늘을 원망한 적 많음...ㅠㅠ

  ·  작년

엄마 닮아서 그런 걸 겁니다. 농담이고요.
아이에게 자아가 생겨서 그런 거라고 합니다.
'나'를 세상의 주인공으로 인식하고 있고요, '나'는 뭐든 할 수 있다는 최고의 자존감과 자신감을 갖고 있을 때라고합니다. 그래서 하지 말라는 말을 따를 수 없다고 해요. 이 때 너무 많이 혼내면 아이의 자존감이 다운됩니다. ^^

헐.. ㅠㅠ

  ·  작년

잘때는 괜찮죠? ㅠㅠ

  ·  작년

ㅡ,.ㅡ우리 아들래미도 3살인데.. 아들은 더합니다..

  ·  작년

힘내라 힘!

왜 3살 우리아들은 사랑스럽다구

Posted using Partiko iOS

·

인성아...이 댓글 위험한 것 같아..

·
·

도담랄라는 안그렇구나?ㅋㅋㅋㅋ오늘도 사랑스럽던데

Posted using Partiko iOS

·
·
·

ㅠㅠ 놀리는 거 아니지?

·

이제 소리안질러?ㅋㅋㅋ

미운 세살이라는 옛말이 있지요.....

  ·  작년

힘내세요! 내 딸은 지금 초2인데 예전보단 손이 덜 타요! 언젠간 좋은 날이 올꺼니다!

만세살인가요?
지금 만두살이고 12월생 네살인데 조심스레 물어봅니다... ㅠ

·
  ·  작년

16년9월생 두돌아기예요
말도못해서 더답답합니다